차이, 현실적 수준 자율주행 자동차 단계별

 

<wikimedia> 요즘 자동차 산업의 화두는 자율주행 자동차입니다.

정확히 어떤 종류가 있고 또 어떻게 움직이는지

그리고 대한민국의 기술 개발 수준은 어느 정도인지 알아보겠습니다.

<오늘 배우는 상식>

1. 자율주행자동차의 등급 2. 작동원리 3. 대한민국의 기술수준

0~5lv 등급의 자율주행차에도 등급이 있습니다. 레벨0~레벨5까지가있습니다.

그러면 각각의 특성에 대해 알아볼까요?

레벨 0: 자율주행과 관련된 어떤 기술도 적용되지 않는 차량입니다.

크루즈 컨트롤조차 적용할 수 없는 구형 차량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요약: 레벨 0은 단지 옛날 차

레벨 1: 여러 가지 편리한 기능이 추가된 등급입니다.

예를 들어 차선 이탈 방지, 긴급 제동 장치, 크루즈 컨트롤 등이 있습니다.

쉽게 말해서 좀 편의사항이 늘어났을 뿐 운전의 주체는 여전히 운전자 자신이고,

한눈 팔면 바로 결승점으로 가는 단계입니다.

요약: 레벨 1은 편리한 자동 기능이 추가된 차량

<네이버 자동차> 레벨 2 : 단편적인 자율주행으로 두 기능이 동시에 작동하는 등급입니다.

예를 들어 차선이탈을 인지하여 차량이 핸들을 조정하거나

장애물을 인식하고 정지 또는 감속과 과속을 조절하는 것입니다.

테슬라의 오토파일럿도 레벨 2의 차입니다.

그러나 레벨 2 차량은 몇 가지 제한적인 상황에서만 인공지능이 대처할 뿐이며,

전체적인 판단 능력이 결여되어 있기 때문에 운전자는 여전히 핸들을 단단히 잡고 전방을 주시해야 합니다.

요약: 레벨 2는 둘 이상의 자동 기능이 동시에 작동할 수 있지만 특정 상황에서만 작동

즉, 모든 상황을 판단할 수는 없다.

레벨 3:레벨 3부터는 운전의 주도권이 인간이 아닌 자동차에 있습니다.

자동차가 장애물을 처음부터 피해 운행을 계속하고, 또 길이 막히면 멋대로 돌아가는 일도 있는 등,

전체적인 도로 사정이나 교통 환경 등을 스스로 모니터링하면서

모든 판단을 자동차 스스로 하게 되요.

하지만 골목길이나 복잡한 도심에서는 자율주행에 한계가 있어

운전자는 여전히 핸들을 꼭 잡고 지속적으로 운전에 관여해야 합니다.

어쨌든 레벨3이 적용된 차는 아우디 A8이 있습니다 라고 할 뻔했습니다만;;

A8도 레벨2에 해당한다면서요?

간지의 경우 2.5 레벨이라고도 합니다만, 공식적인 입장은 아닌 것 같습니다.

요약: 레벨 3은 운전에 관한 모든 판단을 자동차가 하지만 도로가 복잡해지면 어리석게 될 수도 있다.

레벨 4: 레벨 3의 업그레이드 버전입니다. 복잡한 골목길도 원활하다.

차가 혼자서도 운전은 잘하지만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반드시 운전자가 탑승하고 있어야 하는 단계입니다.

이때부터 인간의 역할은 만일에 대비하는 관리자가 되는 것입니다.

2018년 CES에서 레벨 4를 충족하는 차량이 선보이긴 했지만,

현실적으로 2020 년 이후에 본격적으로 개발이 되는 것이 아닐까요?

요약: 레벨 4는 자동차가 혼자서도 운전을 잘한다. 그러나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운전자들이 관심을 갖고 지켜봐야 한다.

레벨 5 : 운전자가 불필요한 단계입니다.

레벨 5가 상용화되면 운전자라는 개념이 없어지고 모두 탑승자가 될 뿐입니다.

아마 레벨 5의 시대부터 자동차는 단순히 운송수단이 아니라

자투리 시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업무 환경의 제공이나

휴식,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는 복합적인 용도로 활용될 것 같습니다.

그리고 구조 자체도 지금과는 크게 다른 형태를 보입니다.

요약:드라이버 따윈 필요없어.

어떻게 움직여?자율주행 자동차는 상황을 인식한 후 어떻게 움직일지를 판단하고,

최종적으로 차량을 제어하는 3 단계 시스템으로 작동합니다.

그러면 각각의 단계에서 어떤 장치가 작동하는지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인식 단계

<현대 키즈>1. : 위성수신장치로 신호를 주고받으며 도로사정 판단

2. 레이저 스캐너 : 다른 차량과의 거리 혹은 도로에 놓인 장애물 등을 인식하여 차량간의 거리와 속도를 측정한다.

3. 라이다: 레이저 스캐너처럼 차량 주위에 여러 사물을 인식하지만 차이가 있다.

레이저 스캐너는 장애물이 막고 있으면 그 뒤는 인식할 수 없지만 라이다는 인식 가능

4. 영상센서: 사람의 눈처럼 카메라가 형태를 인식하고 파악한다.

라이다나 스캐너와 다른 점은 거리나 부피에 대한 인식뿐만 아니라 모양 자체를 이해하고 판단한다는 것입니다.

예를 들면, 「라이다」는 사람의 위치는 파악할 수 있지만, 그것이 사람이라고는 판단할 수 없다.

판단단계의 인식단계에서 다양한 정보를 수집하고 다음에는 어떻게 움직일지를 인공지능이 판단하게 됩니다.

차량인공지능에게다양한사건이나상황등을학습시켜놓으면

자동차는 그 데이터를 바탕으로 가장 안전한 판단을 내리게 됩니다.

변수가 많은 현실에서 어떻게 데이터만으로 올바른 판단을 할 수 있겠느냐?

알파고가 이세돌을 완파한걸 보면 불가능한 일은 아니죠.

제어 단계 문자 그대로 자동차를 컨트롤하는 단계입니다. 그래

3) 현실적인 수준

현재 운행되는 모든 자율주행차는 레벨 2 차량입니다.

레벨 3은 아직 개발중이며 2020년~2022년 사이에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습니다.

현대차는 2018년 자율주행업체 오로라와 협력해 2021년 레벨 4의 차량을 개발,

스마트 시티 내에서 상용화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는데, 뭐 그때 가봐야 알겠죠.;;

하지만 2018년도에 현대화물차를 대상으로 레벨 3 테스트를 진행하여 성공한 사례가 있으며,

(의왕~인천까지 40km 구간을 자율주행으로 운행했습니다.)

수소차 3대와 제네시스 2대로 190km 고속도로 장거리 주행을 완주한 적도 있는 점을 감안하면 긍정적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