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목터널증후군, 저리고 불편할 때 의심해보길

안녕하세요. 안뜰입니다.

>

​하루를 돌이켜 보면 우리가 손을 얼마나쁘지않아 많이 사용하고 있는지 알 수 있는데요. 평소 외상을 입지 않다면 통증이나쁘지않아 큰 불편함을 느껴 본 적이 없어 이 곳에서 질환이 발생활 수 있다는 것을 알기 어렵습니다. 그러나쁘지않아 눈으로 보이지는 않지만 반복적인 사용을 하게 된다면 신경을 압박하는 손목터널증후군이 생길 수 있죠. ​그럼 저리고 뻣뻣하며 움직일 때 불편감이 나쁘지않아타나쁘지않아게 될 수 있어요. 만약 그 후로 안정을 취하고 필요한 치료를 받지 않다면 병변이 깊어져 저림을 넘어 마비감으로 다가올 수도 있습니다… 그럼 밥을 먹거나쁘지않아 양치질을 하는 등의 매우 평범한 움직입니다도 어려워져 생활을 하는데 제한을 주며 자판을 치거나쁘지않아 요리를 하는 등의 좀 더 세밀한 움직입니다을 할 때 더 큰 불편함을 초래하죠. ​

>

​특히 컴퓨터 사용량이 많은 사무직이거나 요리사, 피아니스트 등과 함께 손의 움직입니다이 많고 아주매우매우 중요한 직업을 갖고 계신 분들은 손목터널증후군에 걸릴 수 있는 찬스이 높으며 만약 발병하게 된다면 일을 하는데 있어 많은 차질을 줄 수 있어요. 고런 직업을 갖고 계신 분이라면 일을 하는데 더 큰 제한이 생길 수 있으므로 빠른 대응을 해야 합니다. 이 시기에 제대로 관리하지 않타면 만성이 되어 오랜 시간 어려움을 겪게 될 수 있기 때문이죠. ​아울러 마비감이 심하다면 오랜 시간 신경을 눌러 기능 장아이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수술이 필요할 수도 있어요. 즉 단순히 술식이 이뤄지는 게 걱정되고 두렵다고 피하기 어려운 상태입니다. 그러니 보존적 처치로 회복이 가능한 시기에 적극적으로 입니다하는 게 좋겠죠. ​

>

​치료를 받기 위해서는 일단 손목터널증후군을 확인해야 할 텐데요. 진료를 통해 겪고 있는 증상에 대해 살피고 이학적 검사를 통해 양성반응 얻었다면 초sound파나 MRI 검사를 통해 내부의 상태를 살펴야 합니다. 그렇게 병변이 확인됬다면 겪고 있는 증세를 참고해 회복방안을 방안해 볼 수 있게 되죠. ​과도한 움직입니다을 방지하기 위한 보호대 착용도 도움이 되며 통증을 덜어주기 위한 약물, 내부 조직의 강화를 위한 주사, 혈액순환이 잘 이뤄질 수 있게 하여 염증을 제거하고 내부 조직의 재생을 돕는 체외충격파 등 다양한 보존적 처치를 받아 보실 수 있는데요. 이 때 무리한 움직입니다은 가능한 제한하는 게 좋습니다… 그럼 효과를 보지 못하고 손목터널증후군이 깊어질 수 있어서죠. ​

>

​앞서 이야기했듯이 증상이 지속되고 악화된다면 수술이 필요할 수 있는데요. 과거와는 다르게 넓은 절개가 필요하지 않아 흉터도 작고 감염이과인 출혈에 대한 걱정을 덜 수 있음니다. 뿐만 아니라 입원 기간도 짧아졌고 재활을 받을 수 있는 시기도 빨라졌으니 부다음을 덜 수 있겠어요. ​하지만 그럼에도 손목터널증후군의 재발을 걱정하며 방치하시는 분들이 계신데요. 신경이 계속 눌린다면 장애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일단은 더 심화되는 것을 막아야 겠음니다. 그럼 이 후 재발의 실현성을 낮추기 위한 관리가 이뤄지게 되니 우선 마스터의 도움으로 어떻게 회복하는 것이 좋을지 충분한 상다음을 진행해 보셔야 겠죠. ​

>

​컴퓨터 자판을 많이 이용합니다면 받침대를 사용해 피로를 덜어 줄 수 있으며 틈틈이 스트레칭을 하는 것도 많은 도움이 댑니다. 또 정확하게 필요한 순간이 아니라면 전자기기는 멀리하는 게 좋죠. 현대인들은 습관처럼 스마트폰을 만지며 20대, 30대의 경우 하루 평균 2~3때때로 이상 사용합니다는 통계도 보고되고 있어요. 즉 누구든 손목터널증후군의 대상이 될 수 있읍니다. ​좋은 습관이 있다면 대중교통을 이용하면서 설령은 잠을 자기 전에는 스마트폰의 사용을 자제하라고 얘기씀드리고 싶어요. 이 때때로만 줄여도 분명 수근으로 가는 스트레스를 덜어 줄 수 있을 것이다니다. 아울러 이번 때때로에 여러분들의 수근은 건강하게 유지되고 있는지 살펴보는 게 좋겠어요.